참여문화유산

무형문화재

자수장

페이지 정보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3-10-11
  • 조회 : 51회

본문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자수장 (刺繡匠)


김시인은 어머니를 비롯한 외가계열로 5대째 전통자수를 물려 받았으며 전통자수와 인연을 가지게 된 것도 이러한 피가 연결되기 때문이 아닌가 한다. 이후 1966년 전통 자수계의 거장 김계순 선생을 만나면서 전통자수의 깊이를 알게 되어 평생을 자수와 함께 하는 계기가 되었다. 1970년 결혼 후 <홍위전통자수연구실>을 개원하고 이곳에서 주부들을 상대로 전통자수를 전수시켰으며 그동안 많은 제자들을 배출하였다.

김시인은 목기류에 자수를 접목시켜 전통 자수문화공급에 가장 앞장섰으며 기존의 병풍, 벽결이액자, 의상 등에만 수놓은 자수의 틀을 과감히 벗어났다. 스승 김계순선생으로 부터 한올 한올 자수의 생명인 바늘과 실에 대한 정수를 전수받았으며 특히 김계순 선생만의 특수 기법인 침선에 자수를 접목시키는 비법을 완벽하게 전수 받았으며 십여년전부터는 자수기예 중 가장 어렵다는 열쇠패 재현의 최고 전문가가 되었다. 



- 출처: 문화재청

개인정보처리방침

Close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닫기